UPDATED 2020.11.25 수 19:43
상단여백
HOME 기획 카카오게임즈 지스타2018
프렌즈레이싱, 익숙함 속에 녹아있는 ‘독창성’
김동준 기자 | 승인 2018.10.23 13:46

카카오게임즈의 ‘프렌즈레이싱’을 플레이하면 ‘어디선가 해본 것 같은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캐주얼 레이싱게임을 지향하는 프렌즈레이싱의 특성상, 해당 장르를 대표하는 ‘마리오카트’나 ‘카트라이더’ 같은 게임들과 비슷한 느낌은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프렌즈레이싱만의 차별화 포인트가 분명 존재한다.

프렌즈레이싱이 갖는 차별성은 게임의 첫인상이라 할 수 있는 프렌즈 캐릭터다. 그동안 카카오의 라인업에는 ‘프렌즈팝콘’이나 ‘프렌즈잼’ 같은 퍼즐게임 혹은 ‘프렌즈마블’로 대표되는 보드게임에 2D 형태로 활용됐는데, 이번 신작에서 개성 넘치는 프렌즈 캐릭터를 3D로 구현함과 동시에 레이싱 장르로 IP를 확장했다.

시스템 역시 독창적인 부분이 존재한다. 바로 ‘차고’ 기능이다. 유저는 차고에서 자신이 원하는 ‘프렌즈’를 선택하고, ‘카트바디’, ‘휠’, ‘부스터’, ‘펫’ 등을 취향에 맞게 조합할 수 있다.

프렌즈는 각각 ‘최고속도 증가’ 효과나 ‘부스터 시간 증가’ 등의 고유능력을 보유하며, 카트바디와 부스터, 펫 역시 레이싱에 도움이 되는 추가효과를 지닌다. 여기까지만 보면 일반적인 캐주얼 레이싱게임들과 큰 차이는 없어 보인다.

주목할 부분은 휠이다. 휠은 각각 ‘잔디저항’, ‘모래저항’, ‘진흙저항’, ‘얼음저항’ 등의 효과를 내는데, 효과가 발휘되는 맵에서 사용할 경우 그렇지 않은 상대에 비해 상당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때문에 다양한 휠을 보유한다면 맵에 따라 전략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다만,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친선경기’나 AI를 상대로 미션을 수행하는 ‘트랙 미션’을 제외하면 ‘개인전’이나 ‘팀전’에서 맵을 확인하더라도 그에 맞는 휠로 변경할 수 없어 활용적인 측면에서 다소 아쉬움을 남긴다. 맵을 확인한 후 대기실에서 차고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면, 보다 전략적인 레이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레이싱게임에서 중요한 ‘조작감’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돋보인다. 프렌즈레이싱은 ‘버튼’, ‘슬라이드’, ‘가상패드’로 총 3가지의 조작법을 지원하는데, 튜토리얼로 조작법을 익히고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다만, 브레이크와 액셀 버튼이 따로 없어 급커브 구간을 돌파할 때 조작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물론 이론상 ‘드리프트’와 ‘드리프트 부스터’를 활용하면 빠르게 급커브 구간을 돌파할 수 있지만, 실제로 플레이해보면 생각만큼 원하는 대로 카트가 움직이지 않으며 모바일 기기의 한계로 조작이 다소 어려운 편이다. 이는 결국 유저들이 익숙해지기까지 위한 시간이 필요한 문제로, 드리프트만 따로 연습할 수 있는 모드를 추가하는 등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이처럼 프렌즈레이싱은 자칫 비슷하게 느껴질 수 있는 캐주얼 레이싱게임에 독창적인 요소로 차별성을 부여하는 등 해당 장르에서 독자적인 영역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아직 오픈베타 기간이기에 몇몇 미흡한 부분이 눈에 띄지만, 정식서비스까지 부족한 점을 보완해 나간다면 프렌즈 IP의 성공적인 확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