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목 12:07
상단여백
HOME 인터뷰
'고퀄리티 플랫포머' 다크워터, GIGDC 2020 일반부 금상 수상
송진원 기자 | 승인 2020.09.07 17:03

데브박스의 ‘다크워터’가 2020 글로벌 인디 게임제작 경진대회(이하 GIGDC 2020) 일반부 금상을 수상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GIGDC2020은 독창적인 게임 콘텐츠를 발굴하고 개발 전문 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한 대회다. 6월 29일부터 7월 8일까지 420여 개 게임이 접수되었으며, 이중 총 26개의 선정작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 시상식을 진행했다. 

다크워터는 슬라임의 습격으로부터 마을을 지키는 손녀와 할머니의 모험을 그린 플랫포머 PC게임이다. 유저는 환경에 따라, 손녀와 할머니를 조작해서 슬라임을 파괴하고 스테이지 특정 구역까지 이동해야 한다. 

주요 이동, 공격 수단은 다중 입력이 가능한 점프와 다양한 화살을 갖춘 활로, 유저는 상황에 맞는 움직임으로 장애물을 넘어야 한다. 화살의 종류는 특정 지역을 파괴할 수 있는 파워샷과 탄착 지점으로 이동하는 순간이동 화살, 할머니를 특정 지역으로 쏘아보내는 할머니 화살이 준비되어 있다. 

스테이지 곳곳에는 경험치 아이템인 별이 놓여 있으며, 아이템을 획득하려면 높은 위험부담을 감수해야 한다. 이에 데브박스는 스테이지에 부활 지점을 다수 배치함으로써 실수로 사망해도 이동 과정을 반복하지 않도록 고려했다. 

데브박스는 인터뷰를 통해, GIGDC2020에 참가한 계기와 향후 신작 계획을 밝혔다. 

Q: 수상자 본인과 작품 소개 부탁한다
데브박스: 1인 인디게임 개발팀 데브박스다. 플랫포머 장르를 너무 좋아해서 재미를 알리고 싶은 마음에 게임을 제작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 훌륭한 작품들이 많이 출전해서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금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보다 높은 완성도와 재미를 갖춘 작품을 만들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더 좋은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 

Q: 어떤 계기로 게임 개발을 시작했는지
데브박스: 게임 업계에서 일하다 보니, 나의 게임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소규모 인원도 게임을 만들 수 있는 시대이다 보니, 도전했다. 

Q: 앞으로의 활동 계획이 궁금하다
데브박스: 한국을 알릴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싶다. 일본은 닌자, 사무라이처럼 문화를 게임에 활용해서 잘 알리고 있다. 우리나라의 문화 또한 게임으로 충분히 알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