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 수 13:04
상단여백
HOME 취재
송재경 대표 "아키에이지2 독특한 스토리 선보인다"
길용찬 기자 | 승인 2020.11.23 11:55

엑스엘게임즈가 개발 중인 PC MMORPG 아키에이지2의 추가 정보가 공개됐다.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송재경 공동대표는 21일 지스타 2020 컨퍼런스에 출연해 토크 형식의 인터뷰로 아키에이지2의 청사진을 밝혔다. 

아키에이지2는 아키에이지 IP를 계승하는 차기작으로, 전작 세계관에서 원대륙을 발견하는 시점의 이야기를 다룬다. 최신 버전의 언리얼엔진5 기반으로 그래픽 품질을 높였으며, 현재 초기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전작 설정과 스토리를 맡은 전민희 작가는 이번에도 함께 작업한다. 세계관을 그대로 가져오지만 대륙간 대립을 떠나 원대륙에 모여서 같이 발전하고 부흥하는 배경이다. 물론 유저와 집단 사이 분쟁 시스템은 존재한다.

스토리 진행 구조에서 새로운 시도가 있을 전망이다. 송재경 대표의 말에 따르면 아키에이지2는 퀘스트나 레벨업이 아닌 스토리 콘텐츠를 따로 배치한다. 메인퀘스트 수행 과정에서 쫓기듯 스토리를 스킵하는 현상을 방지하고, 레벨업을 마친 뒤 유저의 선택에 따라 차분하게 스토리를 즐기도록 하려는 의도다. 

전편에서 게임 요소간 연결성이 부족했던 점은 개선할 계획이다. 코어 요소에 집중해서 무역, 하우징, 농사 제작 등이 잘 연동되어 완성된 게임이 되도록 만들겠다는 것. 특히 무역을 중심으로 사회시스템이 꾸며진다.

하우징 시스템도 달라진다. 심리스 월드에 하우징을 넣는 것은 유니크한 가치가 있었지만 다주택 문제가 존재했다. 그 점을 해결하기 위해 세련된 기획을 하고 있다. 타운 하우징에 가까운 시스템과 무역, 새로운 조직까지 3개 요소를 융합하는 게임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최승호 대표는 "모바일이 아닌 PC게임을 만드는 이유를 유저에게 어필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PC 플랫폼뿐 아니라, 콘솔과 혹은 모바일까지 아우르는 일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크로스플랫폼의 의미를 남겼다.

송재경 대표는 "게임은 영화 등 매체와 달리 시나리오 속에 유저가 어떤 식으로든 개입해서 결과를 바꾸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면서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장르를 많이 시도한 개발자로 기억에 남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